선거구 당선자·비례 1위 정당 달라


선거구 당선자·비례 1위 정당 달라
교차투표 성향 서울·수도권과 비슷

고양시 각 선거구의 새누리 지지율은 약 30%로 모두 1위를 기록했지만 지역구 의석은 모두 야권이 가져갔다. 정당투표 1위 정당과 지역구 당선자를 배출한 정당이 일치하지 않았다.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투표와 지역구 후보자에 대한 투표를 다른 정당에 하는 이른바 ‘교차투표’ 효과가 확연히 나타난 것이다.

교차투표 성향은 고양시만의 특징이 아니다. 서울과 수도권에서도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교차투표의 중심엔 국민의당이 있었다. 지역구에서는 당선 가능성이 높은 새누리나 더민주 후보에게 투표(사표를 막으려는 심리)하고 정당투표에는 국민의당에 투표하는 성향을 보인 것.

양당 정치에 염증을 느낀 유권자들, 안철수 지지자들, 또한 마땅한 지지정당을 찾지 못한 유권자들의 표가 정당투표에서 분산됐다.


‘야권 분열=새누리 승리’ 공식 깨지다
이번 선거는 여러모로 과거 선거와는 다른 양상의 결과를 낳았다. 대부분의 여론조사와 정치평론가들이 새누리의 승리(또는 압승)를 점쳤지만, 오히려 더민주가 1석 앞선 결과가 나왔다. 출구조사 결과에 모두가 당황스러워 했고 평론가들은 단 1분만에 새로운 결과분석을 하며 말바꾸기 ‘신공’을 보여줬다. 그만큼 여론조사가 엉터리였고 민심을 반영하지 못한 것이다.

의외의 결과가 나왔던 것은 ‘과거의 공식’이 이번 선거에는 먹히지 않았기 때문인데, 그것은 바로 ‘야권단일화 실패=새누리 승리’ 공식이다.

신중하게 답을 고르는 수험생처럼 시험 보듯 기표를 하는 유권자들.

여야 지지자 가릴 것 없이 교차투표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해서는 새누리당과 박근혜 정부에 대한 심판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무엇보다 ‘친박 빼곤 다 죽이기’로 나선 새누리 공천파동으로 인해 전통적인 새누리 지지자들은 투표할 곳을 잃었다. 고양시에서도 새누리 지지자 중 일부는 투표를 포기했거나(대구지역 투표율이 전국 최하위라는 사실이 이를 증명한다), 투표하더라도 인물은 새누리, 정당은 국민의당에 투표하는 성향을 보였다.

더민주 지지자들도 비슷한 이유에서 교차투표에 대한 양상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다만 새누리 지지자들의 반 더민주 성향보다는 더민주 지지자의 반 새누리 성향이 더 컸던 것만은 사실이다.

새누리에 대한 반감이 투표 참여율을 높였고, 더민주가 마땅치는 않으나 결과적으로는 새누리를 이기기 위한 투표를 한 것으로 분석된다.
즉 인물은 될 사람을, 정당은 분산된 투표성향을 보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정치 신인 정재호(고양을) 당선자. 김태원 후보와 마지막까지 숨막히는 접전을 펼쳤다.

야권 단일화 없이 야권의 승리 
고양시는 4개 선거구에서 야권이 모두 분열됐다. 3개 선거구에서 국민의당 후보가 나왔고 1개 선거구는 정의당·노동당 후보가 있었다. 야권의 맹주인 더민주와의 표 분산은 예고된 일이었고, 여론조사에서 야권 후보가 앞서더라도 실제로는 ‘대부분 경합 지역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높았다.

하지만 결과는 예상외로 쉽게 갈렸다. 정치 신인인 고양을 정재호 당선자를 제외하고는 10%포인트 차 이상으로 멀찌감치 상대 후보를 앞섰다. 지역구에서 국민의당이 힘을 얻지 못한 것이 가장 컸다. 심상정 당선자 지역구의 경우엔 더민주 박준 후보의 득표율(8.7%)이 참담한 수준이었다. 지역에서 처음 활동하는 옆동네 국민의당 후보가 15% 정도 나온 것에 비해 더민주 지역위원장이 10%를 넘기지 못했다는 것은 놀랄 만한 일이다.

더민주는 정의당의 심장이라 할 수 있는 심상정과의 단일화 압박이 당차원에서 부담으로 작용했다. 결국 박준 후보는 후보등록일에 임박해서 공천을 받을 수 있었다. 이후 더민주는 박준 후보에게 공천만 줬지 중앙당 차원의 지원은 전혀 없었다. 김종인과 문재인이 차례로 고양시를 찾았지만 박준 후보 지역구만 빼고 지원 유세를 다녔다.

외형적으로만 공천을 줬지, 실제로는 더민주가 심상정 후보를 단일후보로 밀어줬다고 볼 수 있으며, 투표결과 그 효과는 심상정 당선자에게 매우 효과적이었고 박준 후보에게는 치명적으로 작용했다.

정당 지지율에 비해 적은 득표를 받은 국민의당 후보들.

국민의당, 정당지지에 비해 초라한 성적
국민의당 정당득표율은 고양시 모든 선거구에서 더민주를 살짝 앞선다. 고양시에서 국민의당은 정당득표 약 26.3%(전국지지율 26.7%)를 얻어 선전했지만 후보자 득표에서는 13~15%에 그쳤다. 개인별 득표율을 놓고 보면 제3당에 대한 기대치에 비해 인물 됨됨이나 인지도는 기대에 못 미쳤다는 평이다.

결론적으로 국민의당 후보들은 고양시에서 큰 역할을 하지 못했고 거기엔 나름의 이유가 있다.

고양시정 길종성 후보는 두 번의 시의원 선거를 새누리 당적으로 치렀던 인물이었는데 이번 선거를 앞두고 갑작스레 국민의당으로 갈아탔다. 새누리에 염증을 느끼던 유권자와 원래부터 반 새누리 성향의 야권성향 유권자들은 길종성 후보를 선택할 어떠한 이유도 찾지 못했다.

고양을의 이균철 후보와 고양시병 장석환 후보는 지역 활동이 전무한 인물이었다. 그나마 장석환 후보만이 교수라는 전문성, 안철수 대선캠프에서 활동한 경험 때문인지 15.8%(이균철 13.4%, 길종성 14.1%)라는 ‘상대적’으로 나은 결과를 냈지만 20% 이상 득표에는 실패했다.

국민의당 개인별 득표율은 경기도 타 선거구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고양시에서 만약 더욱 준비된 국민의당 후보가 나왔다면 승부는 박빙으로 갔을 가능성도 있다.

‘교차투표(cross voting)’란 = 의회 의안 표결시 의원이 소속 정당의 당론과는 상관없이 투표하는 것을 말한다. 이번 선거에서는 지역구와 정당투표를 달리하는 유권자들의 표심을 표현하는 것으로 교차투표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분할투표’, ‘자유투표’라고 불리기도 한다.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